회원자유게시판
게시판

자유게시판

작성자 국방군        
작성일 05-14 (목)
ㆍ추천: 0  ㆍ조회: 10    
IP: 14.xxx.176
'일등석 안전벨트가 고장 났어요'
'일등석 안전벨트가 고장 났어요'

비행기를 타고
뉴욕에 갈 일이 생겼다.
나는 명색이 잘나가는 TV 드라마 작가였다.
그래서 널찍하고 편안한 일등석 티켓을 끊었다.
자리에 앉아서 신발을 벗고 책을 꺼낸 다음
안전벨트를 잡았다. 그런데 -고장 난 거겠지.
"여기 안전벨트 고장 났어요. 맞죠?
고장 난 거죠?" 아니었다.
너무 뚱뚱해서 일등석 안전벨트를
맬 수 없는 거였다.

- 숀다 라임스의《1년만 나를 사랑하기로 결심했다》중에서 -

명문가회 여러분!
막무가내로
안전벨트를 탓해서는 아니 되지요.
비만해진 자신의 몸을 탓해야 합니다.
몸 비만도 어느 경계선이 있어요.
한 고비를 놓치면 살이 붙고
그 고비를 또 놓치면
걷잡을 수 없게 됩니다.
옛날 몸으로 되돌리기가 쉽지 않으니


이공 이공년 오월 중순인 십사일
오늘부터라도 안전벨트를 탓하지않게
운동을 시작 해 보세요.
-성구-
   
  0
3500
윗글 어둠 속에 감춰진 빛
아래글 나 하나쯤이야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알림 자유 게시판입니다. 9 허재도 2011-12-22 1066
1105 누군가 먼저 손 내밀어 주길 바라며 조성구 2020-05-27 2
1104 '손을 씻다' 조성구 2020-05-26 3
1103 무한대 부드러움 조성구 2020-05-22 4
1102 휴전 상태 조성구 2020-05-20 9
1101 '너 참 대범하더라' 조성구 2020-05-19 8
1100 어둠 속에 감춰진 빛 조성구 2020-05-18 8
1099 '일등석 안전벨트가 고장 났어요' 조성구 2020-05-14 10
1098 나 하나쯤이야 조성구 2020-05-13 8
1097 10km를 자주 달릴수록 조성구 2020-05-11 6
12345678910,,,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