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자유게시판
게시판

자유게시판

작성자 국방군        
작성일 06-25 (목)
ㆍ추천: 0  ㆍ조회: 5    
IP: 14.xxx.176
육의 시간, 영의 시간
육의 시간, 영의 시간


새벽은 육의 시간이 아닌 영의 시간이다.
그 시간, 마음은 이슬처럼 섬세해진다.
느낌으로 깨어 있다.
느낌은 생각이나 감정과 달리 전체적이다.
몸과 마음 그리고 영혼이 모두 참여한다.
낮 동안 겉 근육으로 살고 이론으로 생각했다면
새벽엔 사용하지 않던 강바닥 같은 속내도 일렁거리고
감각도 식물의 촉수처럼 살랑인다.


- 신영길의《기억의 숲을 거닐다》중에서 -


아이가 잘 먹고 잘 자면 키가 쑥쑥 자람답니다.
여기에 근력까지 더해지면 힘도 쎄어지지요.
그러나 마음을 갈고닦지 않아 몸을 잘못 쓰면
그 건장한 몸이 자칫 흉기가 됨답니다.
육의 시간, 육의 성장도 필요하지만
영의 시간, 영의 성장도 함께 동반되어야 됨니다.
날마다 새로운 새벽 시간은
영의 성장을 돕는 영의 시간이라 생각되네요.


장마비내리는 유월 이십오일(6,25)
6,25를 상기하면서 잠시 호국영령들에게 묵념 합니다.
사랑합니다.
-성구-
   
  0
3500
윗글 온 세상과 맞서자!
아래글 산사(山寺)를 찾는 이유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알림 자유 게시판입니다. 9 허재도 2011-12-22 1082
1122 저 강물의 깊이만큼 조성구 2020-07-09 3
1121 간헐적 단식 조성구 2020-07-03 3
1120 쉬어도 쉰 것 같지 않고... 조성구 2020-07-02 2
1119 당신의 외로움 조성구 2020-06-30 4
1118 밥은 먹고 다니니? 조성구 2020-06-29 4
1117 온 세상과 맞서자! 조성구 2020-06-26 3
1116 육의 시간, 영의 시간 조성구 2020-06-25 5
1115 산사(山寺)를 찾는 이유 조성구 2020-06-24 4
1114 이별의 이유 조성구 2020-06-23 4
12345678910,,,1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