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자유게시판
게시판

자유게시판

작성자 국방군        
작성일 06-29 (월)
ㆍ추천: 0  ㆍ조회: 5    
IP: 14.xxx.176
밥은 먹고 다니니?
밥은 먹고 다니니?

요즘은
밥을 먹어도 배가 고파.
가끔 먹을수록 허기질 때가 있어.
함께 먹을 사람이 없어서일까...
너는 밥 잘 먹고 다녀야 해.
알았지?

- 정미진의《잘 자, 코코》중에서 -

밥은 먹고 다니니?
잘 지내냐는 말처럼 평범한 한 마디가
마음을 따뜻하게 데워줄 때가 있지요.
바쁘다는 핑계로 마음의 허기짐을 보지 못했지요.
여름이 가기 전에

오랜 시간 내 마음을 채워주었던
친구와 밥 한 끼 함께하면 어떨까요?



여러분!
유월의 마지막 주 월요일 유월 이십구일
코로나19바이러스 때문에
친구도 만나지 못했지만
시간을 내어 지난 이야기하며 밥 한끼 생각 해 보시길요.
사랑합니다.
-성구- 
   
  0
3500
윗글 당신의 외로움
아래글 온 세상과 맞서자!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알림 자유 게시판입니다. 9 허재도 2011-12-22 1082
1122 저 강물의 깊이만큼 조성구 2020-07-09 3
1121 간헐적 단식 조성구 2020-07-03 3
1120 쉬어도 쉰 것 같지 않고... 조성구 2020-07-02 2
1119 당신의 외로움 조성구 2020-06-30 5
1118 밥은 먹고 다니니? 조성구 2020-06-29 5
1117 온 세상과 맞서자! 조성구 2020-06-26 3
1116 육의 시간, 영의 시간 조성구 2020-06-25 5
1115 산사(山寺)를 찾는 이유 조성구 2020-06-24 5
1114 이별의 이유 조성구 2020-06-23 4
12345678910,,,1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