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자유게시판
게시판

자유게시판

작성자 국방군        
작성일 01-21 (목)
ㆍ추천: 0  ㆍ조회: 28    
IP: 14.xxx.176
춥다, 나는 혼자다
춥다, 나는 혼자다
 
'고마워'라고 말하라
마음으로 그녀의 이름을 부르고 "고마워"라고 말하고
그녀에 대한 감탄이 마음에 차오르는 것을 감지하라.
잠시 기도나 가장 마음에 드는 축복을 되뇌면서 사랑을 전하라.
적극적인 사랑의 몸짓을 상상해도 된다.
 
- 타라 브랙의《끌어안음》중에서 -
 
사랑에도 단계가 있다.
맨 먼저 이름을 부르는 것.
이름을 부르고 곧바로 사랑을 고백하지 않는다.
"당신이 있어줘서 고마워요",
"당신을 이렇게 만날 수 있게 되어 고마워요".
고마움을 전달하고,
그다음에 사랑을 표현하는 것.
감사에 기초한 사랑이어야 오래간데요.
 
오후부터는 비가 온다고 합니다.
집콕하시면서 부치기 부쳐서 막걸리 한잔
하시는것고 즐거움이 아닐까 싶네요.
사랑합니다.
-성구-
   
  0
3500
윗글 무심하게 구는 손자손녀들
아래글 '왜 나만 힘들까?'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알림 자유 게시판입니다. 9 허재도 2011-12-22 1179
1168 오늘 일은 오늘에 족하다 조성구 2021-02-25 8
1167 2021년 2월 22일 조성구 2021-02-22 12
1166 '언제 가장 행복했습니까?' 조성구 2021-02-20 7
1165 사람 성깔 하고는! 조성구 2021-02-16 11
1164 무엇을 위해, 누구를 위해 건강해지고 싶은가? 조성구 2021-02-10 12
1163 더 이상 버틸 힘이 없을 때 조성구 2021-02-08 19
1162 몸은 얼굴부터 썩는다 조성구 2021-02-04 17
1161 무심하게 구는 손자손녀들 조성구 2021-01-29 35
1160 춥다, 나는 혼자다 조성구 2021-01-21 28
12345678910,,,117